날짜 2013-09-24 오후 4:48:44
제목 에너지도 지방자치화 절실
글쓴이 관리자 조회 1171
내용


“에너지도 지방자치화 절실”

서울시, 통합적 E전략 중요성 인식

정부가 다가오는 여름철 대규모 에너지소비가 예상됨에 따라 에너지절약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으나 가장 근본적인 대책은 행정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에너지수요관리와 공급에 있어서도 지방자치화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동안 서울시는 우리나라 인구의 1/5이 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030년 에너지정책 실행 의지와 구체적 노력이 부족하며 신재생에너지 최적화가 미흡할 뿐만 아니라 집단에너지를 억제, 건물에너지 정책이 미흡하고 에너지복지 또한 미약하며 전력자급률 계획조차도 없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러나 이러한 서울시가 최근에는 진일보한 모습으로 변모해 가고 있다. 서울시는 통합적 에너지전략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러한 문제점들을 개선하기 위해 에너지분야 정책 및 기능을 통합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서울시는 불안정한 에너지 수급구조 문제에 대처하고 저탄소 녹색환경 도시로 탈바꿈하겠다는 강한 의지의 일환으로 ‘원전1기줄이기’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빌딩에너지통합관리시스템(BEMS), LED 보급사업, 태양광에너지발전시스템 설치 확대 등 만전을 다해왔다.

특히 서울시의회를 비롯해 서울시 담당자들은 SH공사 집단에너지사업단을 방문, 현장을 둘러본 후 서울시 에너지수요관리 전담기관 설립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긍정적으로 검토해보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통합에너지전략을 살펴보면 독일의 경우 통일 이전 동·서 베를린의 상이한 에너지공급 인프라를 통합하고 선진 에너지 인프라 보급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지난 1992년 베를린에너지국을 별도로 설치했다. 베를린에너지국은 에너지효율을 향상시키고 에너지절약 실천 및 에너지공급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캐나다는 토론토의 건물에너지 사용절감 목표달성을 위한 공공-민간기업 협력의 필요성, 건물주와 관리자 및 시행사에게 건물에너지 성능개선을 위한 지원의 필요성 등을 바탕으로 토론토라는 에너지기업을 지난 1996년 설립했다.

토론토는 도시 건물보존·에너지절약을 통합 지속가능성 증대, 에너지성능 개선방안과 우수사례 정보제공, 토론토 시의 기후변화대응·녹색일자리 창출·경제성장 등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다. 무엇보다 각종 정부 부처와의 원활한 협력을 통해 건물에너지정책 수행을 지원하고 있다.

토론토에서 눈여겨 볼 것은 토론토 기후변화기금과 엔브리지 가스, 토론토 수력, 에스코업체인 베스토그룹, 로즈테크놀로지그룹, 테스코에너지서비스 등이 지분을 구성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서울시에서는 에너지정책을 위한 전문수행기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 및 이용 보급체계를 구축하고 집단에너지와 연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열병합설비 확대 등을 할 수 있도록 전담수행기관이 있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에너지절약보다는 집단에너지시설 효율화를 통해 에너지믹스를 실현하고 건물에너지합리화사업을 소형건물과 주택 등으로 확대, ESCO사업 육성 외 효율적관리, 저소득층 집수리사업 등 에너지복지에도 기여할수 있는 에너지 저소비형 도시를 조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업계 관련 전문가는 “민간과 협력하에 저비용·고효율 에너지보급을 위한 전문 R&D사업을 통해 에너지소비 자주화를 추진해야 한다”라며 “집단에너지, 신재생에너지, 미 이용 에너지 등 권역별 복합에너지 활용을 위한 체계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기사원문바로가기]



첨부
 
회사소개 공지사항 오시는 길 사이트맵 ams